분별력과 결단력이 필요한 때입니다. 3.1운동을 일으킨 믿음의 선진들은 혼돈의 암흑시대에서 분별력과 결단력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 분들은 우리 민족 뿐만 아니라 그 시대를 이끄는 등불이 되었습니다. 암흑 속에서도 하나님께 귀를 기울이면 가야 할 
방향을 분별할 수 있습니다. 혼돈 속에서도 상황을 잘 살펴보면 한 걸움 한 걸음 내딛어야 할 길이 보입니다.
 
토요일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총회장님인 유재덕 목사님으로부터 온 이메일을 읽고 여러분과 나누고 싶어 그대로 소개합니다.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 총회장 목회서신>
 
<교단 특별총회>를 앞두고, 하나님께서 부어주시는 마음이 있습니다. 믿음! “하나님은 하나님의 교회를 계속 인도하실 것” 이란 
믿음입니다. 연합감리교회 한인 총회장으로서 한인교회 교우들과 몇 가지 마음을 나눕니다.
 
1. 특별총회가 어떤 결론에 이르든지, 한인교회의 입장은 굳건합니다.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는 “혼인은 한 남자와 한 여자의 결합” 그리고 “동성애는 성경의 가르침에 위배”되는 것으로 정의하는 현재 
교리장정의 입장과 전통적인 성서신학적 입장을 고수하면서 하나님 나라 사역을 계속 신실하게 감당할 것입니다. 또한 한인교회들은 
성소수자들의 인권을 무시하거나 유린하는 일체의 일들 또한 주님 주신 양심으로 비추어 보아 반대합니다. 그들도 우리와 같은 
하나님의 자녀로 하나님의 은혜를 통해 성화되어갈 주님의 자녀임을 인정합니다.
 
2. 특별총회의 결과에 따라 넘어야 할 언덕이 있다면 한인교회들은 합심합시다.
지금은 어느 때보다 <믿음의 연대>가 필요합니다. 교만과 속단, 존중 없는 무례한 판단은 항상 교회를 혼란케 합니다. 영적으로 보면 
사단과 어둠의 세력은 교회 안에 불신과 분열을 조장합니다. 마음과 감정을 흔들어 서로 나눠지게 합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의 믿음을 
테스트 하실 때 믿음의 성도로 함께 섰으면 좋겠습니다.
 
3. 특별총회를 위해 그리고 그 후의 모든 후속 과정을 위해 함께 기도하며 하나님의 뜻을 구합시다.
교단 특별총회를 앞에 둔 현 시점에서 한인 총회가 함께 하는 ’40일 특별기도 캠페인’ 뿐만 아니라, 각 로컬 교회에서 예배와 기도회 
등으로 모여 주님의 선하신 인도하심을 위해 기도합시다. 아프리카, 유럽, 아시아, 그리고 모든 미국에 있는 감리교 지체들이 기도로 
동참할 때에 하늘의 문이 열리고 은혜의 길로 인도함 받으리라 믿습니다.
 
4. 우리가 미래를 주체적으로 준비해야 합니다.
우리 교회들을 새롭게 할 꿈과 비전을 다시 점검해야 할 때라 믿습니다. 특별총회 후에도 하나님의 거룩한 사역은 계속 되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언어와 장벽과 문화적인 차이로 스스로 위축되어 소극적이었던 부분들이 있었다면 이제 한인교회들도 책임감있는 
주체로 서야할 때라 믿습니다.
 
사랑하는 믿음의 지체들이 이번 교단 특별총회를 겪어내면서도 견고하여 흔들리지 않고 믿음 위에 굳게 서서 교회를 지키며 맑고 
밝은 얼굴로 서로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류재덕 목사   연합감리교회 한인총회장 
 
사랑하는 여러분, 대지의 만물이 새 삶을 위해 약동하는 이 아름다운 봄의 계절을 맞이하여 우리들도 암흑 속에서 하나님의 음성을 
들으며, 혼돈 속에서 길을 찾는 은혜를 입어 세상의 등불이 되었으면 참 좋겠습니다.   
 
2019년 2월 24일 김광태 목사 드림

  1. “온 누리를 생명의 권세가 뒤덮고…”

    Date2019.04.20 CategoryNormal ByOffice Views6
    Read More
  2. “고난주간을 앞에 두고 큰 기대와 소원이…”

    Date2019.04.13 CategoryNormal ByOffice Views6
    Read More
  3. “따스한 봄바람이 온누리에서 생명을 깨우고 있는 때에…”

    Date2019.04.06 CategoryNormal ByOffice Views5
    Read More
  4. “3월의 나무들이 보여준 본을 따라서…”

    Date2019.03.23 CategoryNormal ByOffice Views16
    Read More
  5. “대지가 봄바람의 생기를 받아들이는 이 때에…”

    Date2019.03.16 CategoryNormal ByOffice Views9
    Read More
  6. “대지에 새 생명이 약동하는 이 때면 늘 읊조리던 시…”

    Date2019.03.09 CategoryNormal ByOffice Views10
    Read More
  7. 우리 교단과 한인교회들을 위해 계속 기도해 주십시오…

    Date2019.03.03 Byfkumc Views12
    Read More
  8. “세상의 등불이 되었으면…”

    Date2019.02.25 Byfkumc Views5
    Read More
  9. “새로운 봄 기운과 함께 3.1운동의 정신이…”

    Date2019.02.16 ByOffice Views34
    Read More
  10. “햐얀 눈 위에 첫 발자국을 만들던…”

    Date2019.02.02 ByOffice Views40
    Read More
  11. “백설(雪日)이 가져온 축연을…”

    Date2019.01.19 ByOffice Views49
    Read More
  12. “세배를 받는 할아버지들이 손자에게 덕담하는 마음으로…”

    Date2019.01.12 ByOffice Views56
    Read More
  13. “ 앞으로 가야할 삶의 길을 바라보는 시간에…”

    Date2019.01.05 ByOffice Views71
    Read More
  14. “ 송구영신의 시간에 감사와 희망이 가득 찬 축복이 있기를…”

    Date2018.12.29 ByOffice Views71
    Read More
  15. “ 성탄절 찬송이 담겨있는 레코드 판 한 장을 턴 테이블에…”

    Date2018.12.22 ByOffice Views68
    Read More
  16. “ 성탄절 축제를 준비하던 시골 교회 어린이들의 행복이…”

    Date2018.12.08 ByOffice Views81
    Read More
  17. “ 대강절의 평강과 지혜가 가득 채워졌으면…”

    Date2018.12.01 ByOffice Views77
    Read More
  18. “ 감사절의 행복과 대강절의 의미로 가득 채우며…”

    Date2018.11.24 ByOffice Views85
    Read More
  19. “ 추수 감사절의 지혜와 축복을…”

    Date2018.11.17 ByOffice Views94
    Read More
  20. “ ‘첫눈’에 반해버렸습니다…”

    Date2018.11.10 ByOffice Views8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