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한인제일연합감리교회 역사

시카고 한인사회가 구성되기 이전에 창립되어 한인 사회의 성장을 도와 우리 교회는 나라잃은 한을 품고 이 땅에 건너 온 독립투사, 애국지사, 그리고 원대한 꿈을 안고 유학 온 안식처요, 기도처로 시카고 이민사의 초석이며 산 증인이다.

1922년 3월 염광섭씨, 김일선씨 그리고 황창하씨를 중심으로 한 모임(시카고 남쪽 90 Street과 Lake Park Avenue)과 같은 해 9월 강영서씨와 김경씨를 중심으로 한 모임 (시카고 북쪽 Lincoln Avenue)이 전신이 되어 1923년 9월 둘째 주일 미국 감리교 본부(Home Missionary Society)의 지원을 받아 게렛 신학교(Garrett-Evangelical Theological Seminary)에서 수학하던 김창준 목사(기미 독립운동 민족 대표 33인 중의 한 분)와 6명의 교인들이 첫 예배를 드렸다.

교회역사2.jpg

1928년 2월에 시카고 826 W. Oakdale Avenue의 건물로 이전하였고, 1962년 6월에 22 W. Erie로 옮겼다. 1973년 2 월에는 3246 W. George Street으로 이전하였고, 1981년 5월에 다시 시카고 4850 N. Bernard Street으로 이전하였으며, 1994년 7월 창립 70주년 기념 교육관 준공식을 드렸다. 그 이후 1998년 11월 교인총회에서 성전 이전 건축을 결의하고 Wheeling에 부지를 구입, 새 성전이 완공되기까지 1696 McGovern Street 하이랜드 팍 베다니 미 연합감리교회 를 임시 예배처로 3년간 임대 사용하였으며, 새 성전이 완공되어 현재 Wheeling의 655 E. Hintz Road 에서 2005년 9월 11일 새성전 입당예배를 드렸다.

교회역사4.jpg

현재 11대 담임 김광태 목사와 더불어 온 성도들이 다가오는 100주년을 향하여 새로운 선교 비전과 차세대를 위한 교육의 장을 마련하기 위하여 새성전에서 “사랑과 꿈을 말씀과 기도로 함께 가꾸어가는 그리스도의 사람들" 이라는 표어 아래 온 성도들이 함께 사역하며 새 시대를 열어가고 있다.

역대 담임목사

  • 1대 담임 김창준 목사(1924~1926)
  • 2대 담임 한승곤 목사 (1927-1928)
  • 3대 담임 김인준 목사 (1928-1930)
  • 4대 담임 갈홍기 목사 (1932-1934)
  • 5대 담임 조성학 목사 (1934-1935)
  • 6대 담임 이은택 목사 (1936-1964)
  • 7대 담임 은준관 목사 (1964-1968)
  • 8대 담임 차현회 목사 (1969-1987)
  • 9대 담임 조은철 목사 (1988-1996)
  • 10대 담임 손용억 목사 (1997-2004)
  • 11대 담임 김광태 목사 (2004-현재)
his01.jpg

CLOSE